Tuesday, April 28, 2015

Music in 2015 _ tue, April 28, 2015

예전에 들은 음악을 다시 들으면 어떤 좋아했던 곡들은 어렴풋한 기억을 동반한다. 특별하고 구체적인 내용이 아니어도, 냄새나 감각의 한 종류 같은 무엇이 그 안에 있다.

요즘 음악은 예전보다 훨씬 쉽고 다양하게 들을 수 있다. 깊은 조예가 없어도 취향과 기분에 맞춰 알아서 모르는 새 곡들을 알려준다. 음반은 죽어간다지만, 음악과 음원이 여전한 시대에 역설적으로 내게 특별한 노래는 어쩐지 적어진다. 음악이 어떠한 상황의 중심이 아니라 극 전반에 깔리는 배경처럼 되어서일까. 어느 '문화'들의 변천을 생각할 때, 주어나 주체만 다르지 엇비슷하게 엇비슷한 방향으로 '대세'가 되어 흐르는 걸 함께 떠올리면 얘기의 주어를 패션이나 옷으로 바꿔도 별반 지장은 없을 것이다.

그래서 오늘은 스트리밍이 아니라 내가 좋아했고 그래서 구매했던 음반을 '섞어' 듣지 않고 한 곡씩 들어본다. 10년 정도 전의 가사와 멜로디들이 이 토막글을 쓰게 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