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어보이후드 블로그에 기부해주세요.
Donate 버튼을 누르면, 페이팔로 기부할 수 있습니다.
You should donate to 'yourboyhood' blog through PayPal.

Kim Jones, Men's Artistic Director of Louis Vuitton


Seoul, S.Korea
Mon, July 03, 2016

그제 루이비통 Louis Vuitton 남성복 팝업 매장 개점 기념 파티에 가서, 남성복 디렉터 킴 존스 Kim Jones와 인사했다.

그가 루이비통과 던힐의 아티스틱 디렉터 artistic director를 맡기 전, 그러니까 내가 편집매장 데일리 프로젝트의 바이어였을 때 나와 당시 바이어였던 태욱이 형은 킴 존스 남성복을 바잉하려고 했다. 심지어 선금 결제까지 마쳤단 말이지. 그런데 킴 존스 측에서 갑작스럽게 레이블을 중단한다고 했고, 그 후 던힐을 거쳐 루이비통 남성복을 맡게 되었다. 킴 존스 남성복이 국내에 소개된 적이 없었기 때문에 당연히 아쉬웠지만, 그가 자신의 남성복을 만들던 시절부터 팬이라 스트리트웨어와 스포츠웨어 느낌을 가미한 고급 기성복의 진화를 항상 즐겁게 보고 있다.

오프닝 파티에서 킴 존스를 소개 받으면서, 2007년에 나온 패션 잡지 <두잉버드 doingbird> 12호를 보여주었다. 사람들에게 크게 알려지지 않은 호주 잡지인데, 워낙 좋은 사진가와 디자이너들이 참여하였고 역시 데일리 프로젝트 시절 매장에 들여놓았다(당시 <두잉버드>에 연락해보니, 인쇄를 서울에서 하고 있어서 배송비 걱정도 없이 수월하게 받았던 기억이다).

2007년은 아직 자신의 남성복을 만들고, 다수의 잡지 스타일링 작업을 할 때의 킴 존스였다. 그는 표지만 보고 (당연하게도) 바로 알아보았다. 알라스데어 맥렐란 Alasdair McLellan이 사진을 찍고, 자신이 직접 스타일링했으니까(지금 둘은 루이비통 남성복 광고 캠페인을 함께 만든다).

나는 그에게 사인을 요청했다. 킴 존스는 '표지와 광고 캠페인 중 어디에?'라고 물었다. 더는 나오지 않는 '킴 존스' 남성복 광고 캠페인에 부탁했다. 친절하게 해주었다.


photograph by Hong Sukwoo

Comments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