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f you enjoyed the articles, you should donate to 'yourboyhood' blog through PayPal.

Thu, January 11, 2018


서울은 얼어 있다. 머리 아프게 일하다가, 오랜만에 친구들과 한잔하러 만난다. 시답잖은 얘기를 잔과 함께 털면서.‬ 그러다가 어느 모르는 순간이 문득 스치지 않을까, 기대도 있다.

아직 2017년과 2018년을 헷갈리며 멈칫, 한다. 서서히 녹아들고 있으므로 금세 적응할 것이다.

Comments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