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어보이후드 블로그에 기부해주세요.
Donate 버튼을 누르면, 페이팔로 기부할 수 있습니다.
You should donate to 'yourboyhood' blog through PayPal.

[The Article] 세상의 모든 푸른 옷 The Whole Blue Clothings in World


Inmun 360°
May 2016 issue

'세상의 모든 푸른 옷 The Whole Blue Clothings in World'

블루 blue, 즉 파랑을 뜻하는 단어만큼 다양한 심상을 담은 색이 있을까? 그저 하나의 단어였던 색은 세월이 흐르면서 다양하게 변해왔다. 점점 더 문화적 형상으로 색을 바라보게 된 직업적 관찰도 한몫했을 것이다.

파란색 하면 떠오르는 불멸의 청춘은 제임스 딘 James Dean이다. 그는 1954년 연기자로 데뷔하였고, <에덴의 동쪽 East of Eden, 1955>, <이유 없는 반항 Rebel Without a Cause, 1955>, <자이언트 Giant, 1956>까지 총 세 작품에 출연하고 자신의 포르쉐 550 스파이더를 몰던 중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그가 그려낸 우울하면서도 섬세한 청춘은 당시 젊은이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하얀 티셔츠와 리젠트 헤어, 가죽점퍼와 청바지 차림은 시대를 넘어 '반항하는 청춘'의 상징이 되었다. 자연스럽게 그의 푸른 청바지는 ‘패션’이 상징하는 파란색 중에서도 가장 강렬한 이미지로 남았다. 혹자는 제임스 딘을 ‘청바지를 패션으로 끌어 올린 인물’로 칭하는데, 많은 이가 동의할 것이다. 내가 처음 파란색을 패션으로 자각한 것 역시 초등학교 6학년, 청바지 브랜드 리바이스 Levi’s의 TV 광고였다. 

내리쬐는 햇볕 아래, 갈색으로 그을린 사내가 저 멀리서 걸어온다. 카우보이모자가 어울리고 말보로 레드를 필 듯한 백인 청년이다. 남자는 적어도 몇 년은 빨지 않은 듯한 거칠고 낡은 청바지를 입었다. ‘풀리지 않는 신비, 리바이스’라는 성우 목소리와 함께 그는 황량한 사막 국도 한가운데서 어딘가로 향한다. 

그때는 너무 어려서 청바지가 원래 광부들의 작업복에서 출발한 의복이라든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베이비 붐 세대와 제임스 딘을 필두로 한 ‘반항’의 상징으로 존재했다는 걸 알 길이 없었다. 하지만 그 신비한 장면은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생생하게 머릿속에 남아 있다. 무의식중에 청바지의 푸른 이미지는 아직 경험하지 못했던 ‘청춘’과 연결되었다. 

진하고 거친 파란색이 뇌리에 박힌 이후, 다시 패션과 연결된 지점은 1990년대의 케이트 모스 Kate Moss가 모델로 선 캘빈 클라인 Calvin Klein 광고였다. 청바지가 반전 反戰 문화와 히피 시대를 주름 잡긴 했지만, 고급 기성복 문화에 편입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 벽을 허문 것이 바로 미국 패션 디자이너 캘빈 클라인이었다.

캘빈 클라인은 1960년대 후반부터 현재까지 미국 패션계의 한 축을 차지하는 디자이너 브랜드로, 고급 기성복부터 속옷에 이르기까지 미국 현대 패션의 ‘정신’을 만든 디자이너로 널리 알려졌다. ‘Calvin Klein’ 로고를 넣어 골반을 드러낸 남성용 브리프 brief는 흔한 속옷을 관능의 영역으로 확장했다. 특히 캘빈 클라인 청바지는 리바이스 세대를 상징하는 젊음과는 정 반대 코드를 담았다. 

영국 여성 사진가 코린 데이 Corinne Day가 어린 소녀 케이트 모스 Kate Moss를 피사체로 담은 이래, 케이트 모스가 출연한 캘빈 클라인 청바지 Calvin Klein Jeans 광고는 일약 1990년대를 상징하는 파란 波瀾이 되었다. 신디 크로퍼드 Cindy Crawford와 클라우디아 시퍼 Claudia Schiffer가 대표하는 건강하고 풍염한 모델들과 달리, 흑백 사진 청바지 광고 속 케이트 모스는 퀭한 눈빛과 비쩍 마른 몸매, 풀어헤친 머리카락으로 ‘헤로인 시크 heroin chic’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냈다. 기존 파란색이 상징하던 젊음에 퇴폐미를 주입한 ‘사건’이었다. 

실제로 캘빈 클라인 청바지는 1970년대에 이미 세상에 나왔지만, 케이트 모스가 등장한 캠페인이 워낙 강렬한 탓에 ‘캘빈 클라인’ 하면 1990년대가 떠오르게 되었다(재밌는 사실은, 현재 배우로 성공한 마크 월버그가 당시 케이트 모스의 상대역 모델이었다는 점이다!). 이후 케이트 모스는 마약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켜 데뷔 이후 지속한 광고에서 하차했고, 코린 데이 역시 2010년 뇌종양으로 길지 않은 생을 마감했다. 여전히 케이트 모스는 20세기부터 21세기를 잇는 스타일 아이콘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지만, 캘빈 클라인이 창조한 퇴폐적인 파란색은 2000년대 프리미엄 청바지 premium jeans의 부흥과 함께 역사의 뒤안길에 묻혔다(2017년 현재, 라프 시몬스 Raf Simons를 최고 창조 책임자 Chief Creative Officer·CCO로 영입한 캘빈 클라인은 다시금 90년대의 부흥을 바라보고 있다).

이후 십수 년이 흐르는 동안, 패션이 ‘새로운 검정new black’으로 외치는 색을 수없이 봤다. 흰색과 주황색부터 남색에 이르기까지, 각기 다른 색이 새로운 유행의 정점에 섰노라고 수많은 매체와 패션 디자이너가 외쳤다. 파란색은 그 속에서 조금씩 빛을 발했지만, 제임스 딘 시절이나 케이트 모스 시절의 아름다움에 비할 바는 아니었다. 

워낙 강렬한 이미지와 함께 젊음의 상징으로 각인되었던 파란색이 다시 돌아온 것은 역설적으로도 앞선 시대와 180도 다른 ‘로열 블루 royal blue’였다. 현재 영국 왕세자비이자 애칭 ‘케이트 미들턴 Kate Middleton’으로 더 유명한 캐서린 엘리자베스 미들턴 Catherine Elizabeth Middleton이 바로 파란색을 다시 고고한 영역에 올린 주인공이다. 

불행하게 세상을 떠난 고 다이애나 스펜서와 찰스 왕세자의 장남이자, 영국 여왕인 엘리자베스 2세의 장손자 윌리엄 왕세손과 결혼하여 현재 영국 국민의 사랑(과 질투 약간)을 한몸에 받은 캐서린 미들턴은 유독 공식 행사에서 푸른 옷을 즐겨 입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어느 영국 잡지의 분석 결과, 공식 행사에 참여한 캐서린 미들턴 왕세자비 옷차림의 21%가 로열 블루라고 한다). 하지만 이는 영국 왕실에 오랜만에 나타난 평민 출신 왕세자비에 지대한 관심을 쏟는 우리가 느끼는 착시 현상일 뿐, 로열 블루는 예로부터 영국과 프랑스 왕실을 나타내는 상징색으로 쓰였다. 

하늘색의 밝은 빛과 어두운 빛을 함께 지녀 우아한 자태를 드러내는 이 색은,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영국 여왕을 위한 드레스를 만드는 대회에 참여한 방앗간 주인들에 의해서 발명되었고, 드레스를 만드는 중 이 색을 발명하고 사용하였다’고 전해진다. 

남색의 침착함과 보라색의 화려함을 동시에 지닌 로열 블루는 ‘왕실의 색’이라는 점을 넘어 왕세자비 개인에게도 뜻깊은 색이다. 윌리엄 왕세손이 약혼과 결혼을 발표하며 캐서린 미들턴에게 선물한 반지는 찰스 왕세자가 다이애나에게 선물한 것과 같았는데, 이는 푸른 빛이 영롱한 사파이어 반지였다. 자애와 침착함, 우아함과 겸손을 상징한다는 데서 사파이어의 푸른 색과 로열 블루가 궤를 같이한다는 점은 흥미롭다.

이처럼 파란색은 청춘과 반항, 젊음과 퇴폐, 우아함과 고고함까지 다양한 감정을 동시에 담은 색이다. 스펙트럼에 따라 이토록 다양한 이미지를 투영하고 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파란색을 능가할 단일 색상은 별로 없다. 돌고 도는 패션 이미지만큼, 청초한 푸른 새벽부터 끓어오르는 젊음의 순간까지 다양한 푸름이 우리 주변에 있다. 그 파란색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또한, 위의 ‘예시’들을 넘어 온전히 당신만의 몫이다.


© James Dean wears Levi's jeans for the <Giant> movie.



© James Dean wears Levi's jeans for <Rebel Without a Cause 이유 없는 반항> movie poster.


 © James Dean wears Levi's jeans for <Rebel without a Cause 이유 없는 반항>.



© Kate Moss and Mark Wahlberg for Calvin Klein Jeans campaign, 1992. Photograph by Herb Ritts.



© Kate Moss for Calvin Klein Jeans Autumn/Winter 1996 campaign. 


© Kate Middleton in blue dress at Freedom of the City ceremony in Quebec, Canada, 2011.




© Kate Middleton wears 1950's inspired coat for her first engagement of 2017.

웹 매거진 <인문 Inmun 360°> 2016년 5월호에 쓴 글입니다. 제목과 내용을 편집하기 전, 원본입니다.

I wrote this article that named 'The Whole Blue Clothings in World 세상의 모든 푸른 옷' that contributed to <Inmun 360°> magazine's May 2016 issue.


Written by Hong Sukwoo 홍석우
Fashion Journalist, <The NAVY Magazine> Editor/ Fashion Director.

서울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는 패션 저널리스트이자 컨설턴트, 수필가인 홍석우는 패션 바이어와 스타일리스트, 강사 등을 거쳐 미국 스타일닷컴 Style.com 컨트리뷰팅 에디터와 서울의 지역 문화를 다룬 계간지 <스펙트럼 spectrum>과 <어반라이크 Urbänlike> 편집장 등을 역임했다.

2006년부터 지금까지 서울의 거리 사진을 올리는 블로그 ‘yourboyhood.com’을 운영하고 있다.

Comments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