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February 23, 2015

읽다 만 책들 _ mon, Feburary 23, 2015

아침에는 뛰었고, 낮에는 착실하게 책상 앞에 앉아있고 싶었지만, 부산스럽게 다니며 할 일이 많았다.
머리를 잘랐다. 거의 한 달 만에.
휴대전화 명의 변경과 엄마 스마트폰 교체 등을 하려고 했으나 여섯 시 오 분에 도착한 KT 대리점에서는 '여섯 시까지'라고.
그래서 장을 봤다. 샤부샤부 - 지금까지 '샤브샤브'가 표준어인 줄 알았다 - 를 해먹기로 하고 배추부터 버섯까지 이런저런 채소를 샀다.
뉴타운 끄트머리에 붙은 동네 재래시장은 옛날 같다. 물건이 텅텅 빈 그 마트는 이번 주에 문을 닫는다. 3만 원 넘게 사면 배달 가능.
마트 입구 오른쪽 끝에 동전을 넣으면 움직일 것만 같은 장난감 오리가 있다.
황사 낀 저녁과 아무런 상관없다는 듯이, 갈라진 나무 속살이 벗겨진 페인트 아래 드러났는데도 오래된 눈동자가 꽤 선명했다.
집에 있으면 의식적으로 설거지는 하자고 다짐한다.
요리 준비는 내가 했다.
오곡 소스는 실패였다. 느끼해.
대체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알 수 없는 책상 - 집의 책상이 책상으로 기능하지 않게 된 것은, 집에서 일하지 않게 된 후 지금까지 이어진다 - 을 마음먹고 조금 쑤셔보았다.
몇 년 전 흔적들 사이에서 버릴 종이들을 모으고, 현상하지 않은 필름들을 비닐봉지에 넣고 냉장고에 일단, 넣어두었다.
쓰지 않은 공책과 쓰다 만 공책, 예전 거리 패션 사진을 찍고 휘갈겨 적은 옷 정보와 이름 따위가 널렸다.
읽다 만 책들. 문고판 책들. 심지어 지갑들, 모자들, 가방들, 그리고 잡지들.
아침에 그러고 보니 문득 생각했다. '무언가 더 사지 않아도 사실 괜찮지 않을까.'
올겨울 염원한 '낙타 색 얇은 코트'는 그러고 보니 결국 못 샀다. 물론 사지 않았다고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소모하여 사라지지 않는 종류의 물건이 집에 너무 많았다.
혜진이 전화를 받다가, <아키팁 Arkitip> 44호 부록인 '만화경'이 든 상자를 봤다. 2008년이 생각났다.
스 트레스받는 몇 가지의 결론을 사실 연휴 때 내려고 했다. 그러나 빨간 닷새가 보통의 이틀처럼 지났다. 아직 정리가 잘 안 되고, 좀 피하고 싶은 그런 감정이다. 순서가 조금 잘못되었고, 그저 넘기려고 했으나 사실 참 무례하였고, 좀 낙담했다. 누구를 위해 열심히 해야 하나 싶었다. 상담한 몇 명의 친구에게 모두 좋은 소리를 듣지 못했다.
뭐가 되었든지 정해야 할 텐데. 아침에 뛰면서, 아니 뛰고서, 그래도 '하고 싶은 종류의 일을 하니까 즐거운 것'이라고 자기 세뇌했는데 말이지.
티브이에서 <로앤오더 Law & Order season 20>이 나오는데, 범인처럼 보이는 조연이 한마디 한다. 'Are you kidding me?' 좋아하는 외화다. 적당히 예스럽고, 적당히 차분하고, 수사관들이 과도하게 멋 부리지 않는다.
그리고 밤 열한 시가 되었다.

Monday, January 26, 2015

시간이 참 흐른다 _ mon, January 26, 2015

요즘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술을 마시나? 자주 많이 마시는 것보다 당연하지만 확실히 낫다. 돈도 굳고.

지 난 목요일까지 오전과 오후에는 일과 운동과 휴식, 저녁에는 계속 바깥을 다녔다. 취재와 사전 조사, 미팅을 함께했다. 목요일 저녁 혜진이 동생이 응급실에 가는 바람에 해방촌에서 미팅한 후 바로 병원에 갔다. 온몸이 쑤시듯이 아팠는데, 무거운 코트와 짐 때문인지 요새 좀 충실했던 트레드밀 탓인지 싶다가 다음날 오전이 되어서야 알았다. 몸살감기에 걸렸구나. 금요일은 고역이었다. 오후 다섯 시 즈음에는 모든 걸 놓고 싶었다. 몸살이면 몸만 아프지 웬걸, 요즘 감기는 장염을 동반했다. 일요일 오전까지, 거의 죽은 것처럼 지냈다. 몸속 수분만 빼면서.

불안했던 일요일이 지나고 오늘도 조금 고민했다. 어떻게 할까. 작년 10월과 11월, 미래를 고민하며 혼자 느낀 스트레스와 어쨌든 간에 '일'을 맡거나 벌이며 보내는 스트레스에 틈은 있다. 그래서 해도 제대로 뜨지 않은 이른 오전에 어느 편집매장에서 가져온 엽서 위에 시간표를 썼다. 지금부터 2월 말까지,하루에 할 일을 두루뭉술하게 적었다. 1번과 2번, 그 안의 소주제들. 지킨다면 하루가 꽤 보람찰 것이다. 어느 정도 적당한 스트레스는 성취했을 때 오는 쾌감을 동반한다는 것을 안다.

그 테두리 안에서 그다음을 생각한다. 아니, 별로 쓸데없거나 지금 굳이 하지 않아도 될 무언가를 함께 생각한다. 어딘가 패션쇼에서 받은 크레파스들로 그릴 그림과 일과 중간의 '멍'한 시간, 두루뭉술한 것이 선명해지기 위해 해야 할 것들, 지나간 사람들, 앞으로, 뒤죽박죽 같은 것을 정렬하기 위해 다시 담배를 꼬나물 근미래의 나를 상상한다. 몸살과 장염이 가시고 온 것은 부은 편도선인데, 영상 기온 안의 봄비 같은 겨울비와 부탁하는 불편을 생각한다.

<지큐 GQ Korea>를 오랜만에 오래 읽었다. 그 안에서 구십 년대 생들을 보았다. 2007년에서 2008년 즈음일까, '청춘 靑春' 이라는 제목으로 얇은 트렌치코트를 입고 90년대 유물인 형광 캠프 모자를 쓰고 전날 숙취가 가시지 않았던 - 지금보다 말랐던 - 내가 남산 숲 속 어딘가에서 비슷한 기사 안에 있었다. 사람들의 시간은 젊음을 밟고 오르는데 그 단어만큼은 참 불변하는구나. 시간이 참 흐른다.

Thursday, January 15, 2015

그런 무언가를 _ thu, January 15, 2015

2015년의 첫 달도 빠르게 지난다. 사회적으로는 대체 몇 달 치의 사건과 사고들이 한꺼번에 터진 느낌이라 종일 지겹게 반복하는 뉴스만으로도 정신없고, 개인적으로는 이제 곧 나올 <스펙트럼 SPECTRUM> 16호 출간을 기다린다. 그리고 작게 만든 회사의 첫 일을 새해 첫 월요일, 시작했다. 그 안에서 나온 내용을 정리하는 것도 꽤 일이다. 생각할 거리도 많고. 아, 패션잡지들에 원고도 몇 개 썼다.

그 런데 이상하게 이번 주는 기분이 좀 처진다. 2주 전부터 낙타색 코트를 사고 싶었는데 여전히 마음에 드는 것을 전혀 발견하지 못했다. 자연스럽게 코트를 입을 시간도 서서히 지나고 있다. 사람들과 별로 교류하지 않고 정해진 반경 안에서 이러한, 저러한 것들이 진행된다. 연말, 어쩐지 괜찮았던 기분은 그저 기분을 넘어 실제 실행 단계들을 앞두고 있는데 그것들이 즐거운 마음의 원동력이었으나 마음먹은 만큼 추진력이 생기지 않아서 그런가 싶기도 하다.

그제 잡지 두 권을 샀다. 일본 <휴즈 Huge> 매거진 편집부가 바뀐 후 작아진 판형의 책 첫 호를 사보고 경악한 이후 - 최악의 쇼핑 잡지가 되었다 - 구성원들이 그대로 나와 아예 출판사를 차리고 만든 남성 패션잡지가 바로 <뎀 Them> 인데, 작년 가을과 겨울호 살 시점을 놓쳤다가 오랜만에 들른 이레서적에 두 권 남았길래 샀다. 흡연실이 없어진 카페에 앉아 천천히 넘겨 보았다. 훌륭한 콘셉트와 제대로 만든 콘텐츠가 적절한 균형을 이룬 좋은 잡지다. 부디 중단되지 않고, 지속해서 발행했으면 한다.

역시 연말과 연초에 들리는 이야기로는 '종이 잡지'를 만드는 사람들의 푸념과 비관적 전망이 크게 다가왔다. 없어지는 잡지 얘기는 공공연한 비밀 같고, 존속하는 잡지들이라든지, 그 잡지들을 지탱하는 패션 기업들 또한 그렇게 희망찬 전망을 이야기하지 못한다. 혁신, 혁신, 변화, 변화, 불경기, 불경기…. 철 들고서 '지금은 바야흐로 호황기'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었나 싶다. 경제를 위해 나머지를 뒷전에 밀어둔다는 정치가들의 말처럼 뻔하고 반복되어 온 이야기였다.

종종 어떤 움직임을 만드는 것을 머릿속으로 상상한다. 사람들이 일정한 행동에 동의하고, 그것을 바라거나 추종하고, 그것에 속한 무엇이 되고 싶다고 느끼는 것이 소위 말하는 '문화'라든지 '흐름'이 되어 오지 않았나 싶다. 무언가 제시한다기보다는 차근차근 이야기하고 그 안에서 새로 무엇이 나타나거나 이어지는, 그런 무언가를 다루고 싶다.

Monday, December 15, 2014

a snowy day _ mon, December 15, 2014

함박눈이 쏟아지기 직전 비탈길에 염화칼슘을 골고루 뿌렸다. 한 시간 남짓, 운동이 필요 없을 정도로 몸이 땀에 젖는다. 가을의 낙엽 쓰는 경비아저씨들에게 감사하는 만큼 눈 치우는 모든 분에게 같은 마음을 갖자고 경험으로 느낀다.

새벽에 잠을 잘 못 잘 정도로 오늘 할 일이 많다. 그 일들 대부분이 내가 서툰 것이어서 사실 긴장했다. 이제 손을 떠난 일들은 새로운 화답이 오기까지 잠시 치워두고, 다시 기존에 하던 일들을 하나씩 마무리해야 한다. 눈이 쌓이고, 쌓이는 눈 때문인지 월요일치고 퍽 조용하다. 어디선가 구슬픈 여가수의 노랫가락이 한 소절, 지나는 아저씨들 목소리에 얽히고 섞인다. 할 일은 분명히 많은데, 나는 겨울의 이러한 기분을 예전부터 별로 싫어하지 않았다.

Friday, November 28, 2014

Richard Haines of 'What I Saw Today'


Seoul, S. Korea
mon, November 24, 2014
Richard Haines 리처드 헤인즈, artist & fashion illustrator, blogger of 'What I Saw Today'.


place: Studio BONE, 247-22 B1F, Nonhyun-dong, Gangnam-gu

약 2년 전 친구 리키 Rickey Y. Kim가 이메일로 리처드 헤인즈 Richard Haines를 소개해주었다. 마침 <스펙트럼 spectrum> 매거진을 만들 때라 예술가들의 작품를 소개하는 '셰어즈 SHARES' 챕터에 그의 삽화 illustration를 실었다. 그리고 올해 11월 하순, 리처드는 우리나라 패션 브랜드 톰보이 TOMBOY와 협업 collaboration하여 여섯 벌의 코트를 입은 여성을 그렸고 그 작업의 일환으로 서울에 왔다. 마침 리키에게 꼭 만났으면 좋겠다는 이메일이 왔고, 몇 번의 일정 조율 후 대면하게 되었다. 
리처드는 패션 디자이너로 수십 년을 살았다. 그러나 2008년 미국발 경제위기 이후, 어린 시절부터 자신이 하고 싶어 한 '일러스트레이터'의 길을 걷기로 했다. 당시 기업 덩치를 줄이던 여러 패션 회사들이 그의 연봉을 맞추기 어려웠다는 현실적인 이유도 있노라고 했다. 그는 그림을 그리며 '내가 오늘 본 것들 What I Saw Today'라는 블로그를 만들었다. 벌써 6년 전이니 '패션 블로그'의 초창기 시절이었다. 스트리트 패션 사진이 아닌, 길거리와 일상과 컬렉션장에서 마주한 인물을 소묘 drawing로 선보이는 것은 흔치 않았다(지금도 마찬가지다). 얼마 지나지 않아 여러 곳에서 연락이 왔고, 몇 번의 협업과 프로젝트, 매체 기고와 개인 작업을 병행하며 지금에 이르렀다. 그는 제이크루 J.Crew와 처음 큰 규모의 협업을 진행하고 진열장 showwindow에 걸린 순간이 무척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개인적으로 참 멋진 작업이라 생각한 것은 프라다 Prada와 만든 여섯 벌의 티셔츠 T-Shirts였다. 
저녁 무렵 스튜디오에 도착한 리처드와 악수하며 '손 hands'이 유독 눈에 들었다. 그의 손은 키만큼이나 컸고, 나이에 걸맞은 주름이 졌고, 손톱 사이에 검은 때가 빼곡히 끼어 있었다. 그 '검정'은 작업과 삶이 그리 분리되어 있지 않은 다른 창작자들을 떠올리게 했다. 여행 때 항상 스케치북과 작업 도구를 들고 다닌다면서, 오늘 낮에 만나서 그렸다는 그림도 몇 장 보여주었다. 대화는 유쾌했다.
인터뷰하며 특히 흥미롭다고 느낀 점은 두 가지였다. 모든 작업을 손으로 시작하여 마무리하는 '그림'을 블로그와 사회관계망서비스 SNS 같은 디지털 매체로 보여주면 사람들이 열광한다는 점이었고, 다른 하나는 미리 찾아본 인터뷰에 빼놓지 않고 들어간 그의 어린 딸에 관한 내용이었다. 큼지막한 손에 쥐니 별로 커 보이지 않은 하얀 아이폰 6 플러스 iPhone 6 Plus 사진첩을 뒤져 그가 보여준 사진은 내년에 대학생이 된다는 딸이 집 소파에 누워 두 발을 모퉁이에 올린 채 맥북 MacBook을 만지는 모습이었다. 
평범하고, 그러면서도 십 대 소녀답고, 여느 흔한 가족이 사는 집안 풍경의 조각. 어떤 대단한 창작의 비결이 아니라, 이러한 지점과 순간을 새로 낼 <스펙트럼>에 담고 싶었다. 그의 작업 특유의 여백과 상상, 그 여유로운 분위기처럼 말이다.

designerman-whatisawtoday.blogspot.com / instagram@richard_haines

Wednesday, November 26, 2014

Bajowoo of 99%IS-

  

Seoul, S. Korea
tue, November 25, 2014
Bajowoo 박종우, 99%IS- designer


place: SFDF SAMSUNG FASHION & DESIGN FUND 10th Anniversary, Heartist House, 89 Samcheong-ro, Jongno-gu

Bajowoo is super talented fashion designer of his own label 99%IS-. He was established Punk rock inspired 99%IS- in 2012, and now He's a winner of SFDF 2015. My heartiest congratulations!

homepage: www.99percentis.com / instagram@99percentis

Monday, November 24, 2014

a calm afternoon _ mon, November 24, 2014

일요일에 회사 가는 혜진이가 택시 타는 걸 배웅하고 오랜만에 종로2가 중고서점에 들렀다. 일요일 오후, 구름 낀 하늘은 탁했지만 지하에는 책을 보고 사고파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마땅한 책을 고르기에는 너무 많은 책이 있어서 서점에 가면 정신이 혼미해진다. 그렇게 잘 정리되어 있는데도. 몇 권을 집었다가 펼쳤다가 눈길 간 곳은 새로 들어온 어느 철학자의 수필집이었다. 프랑스 사람이 지은 시리즈인데, 제목도 저자도 금세 잊었지만 무언가 '원한다'는 말이 제법 맴돌았다. 바로 전까지 바로 그런 이야기를 하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살다 보면 '용기'가 필요할 때가 있다. 사소한 것부터 꽤 큰일까지. 마음 상태를 나타내는 단어 중 긍정적인 축에 드는 단어임이 분명하지만, 용기가 꼭 올바른 방향으로, 아니면 옳은 길로 귀결되진 않았다는 걸 얼마 되지 않은 경험치로 터득하기도 했다. 어느 행동에 앞서 머릿속으로 무수하게 상상할 때, 그 실현 단계까지 가는 한두 발짝을 딛는 게 어찌나 스트레스로 다가오던지, 싶을 때가 있는 것이다. 막상 겪으면 별거 아닌 경험으로 잊게 되어도, 비슷한 일을 엇비슷하게 갈등하는 것은 사람의 천성이려나.

늦은 점심을 먹고 부른 배를 소화하기도 전에 버스를 타자마자 졸았다. 겨울 초입인데도 따뜻해서 거북목 터틀넥 스웨터와 양모 wool 코트와 모자 사이로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혀 몇 번인가 깼다. 결국, 한 정거장 지났고 덕분에 덕수궁 주변을 산책할 수 있었다. 덕수궁 대문을 지나 시청 별관 주변에 들어서니 올봄 무슨 심사위원에 위촉되어 서둘러 들어가다가 이 건물 로비에서 처음 세월호 속보를 목격한 일이 떠올랐다. 정보의 혼선으로 실종자의 숫자가 아직 뒤바뀌기 전이었다. 모두가 쓰린 기억이었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의 후문 돌담길도 생각하니 처음 걸어보았다. 돌기둥 네 개가 삼각 지붕을 받친 구세군중앙회관 건물이 돌담 안에 늘어선 노란 은행나무와 바닥에 소복이 쌓인 낙엽과 잘 어울렸다. 모두가 웅성대는 서울 속 뜻밖의 조용한 오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