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Posts

Featured

Whisky (with Coffee) in late night

지난 3월 방콕 여행에서 한인 식당에 가지 않는 한 주종 主宗이자 주종 酒種인 소주가 없었다. 당연히 술집이나 바bar에 갔을 때도 선택지가 적었다. 맥주는 원래 좋아하는 성격도 아니라 자연스럽게 위스키를 주문했다. 낮 기온이 35도에 육박하고 반소매 티셔츠에 반바지를 입은 밤도 '선선'하다면 괜찮은 수준이라 온더록스 on the rocks위스키는 일종의 축복이었다. 향을 음미하며, 조금씩 들이켜는 술을 좋아하게 될 줄은 몰랐다.

서울에 오니 마침 시의적절하게도 그 좋은 기억이 남아, 외국서 지낸 친구들을 만났을 때 문득 위스키 바에 가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비슷한 시기에 우연히도 혼합(블렌디드) 스카치 위스키blended scotch whisky를 만드는 발렌타인Ballantine's 사가 연 행사에 초대받았다(이 얘기는 다시 할 예정이다). 행사는 더 젊은 사람들과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에게 접근하고자 하는 목적을 띄고 있었지만, 그때 처음 들은 얘기로 깨진 편견이나 새로 생긴 탐구심도 있었다.

가령 위스키 문외한이 봐도 한 곳의 증류소에서 주조한 '싱글 몰트single malt 위스키'를 둘러싼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흐름은 마치 수제 맥주 craft beer처럼 위스키의 젊고 새로운 문화로 보이는데, 그 '싱글 몰트'라는 것, 즉 무언가를 섞지 않은 단일 증류소에서 주조했다는 점이 복수의 증류소에서 나온 원액을 섞은 (블렌디드) 위스키와 비교하여 좋은 걸까 하는, 의문 같은 것 말이다(엄연히 존재하는 취향 존중 차원에서 좋다 나쁘다 할 일은 아닐 수 있겠다).

발렌타인 위스키가 초대한 자리에는 각자 분야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몇 분이 더 계셨다. 일종의 설명 자리를 파한 후 좀 더 편안한 저녁 식사 자리에서 나온 이야기가 어쩐지 마음에 남았다. 혼자 있는 저녁 시간, 위스키에 코코아 같은 걸 타서 드신다고 했던가. 원숙한 어른들의 술처럼 멀리 느껴졌던 위스키를 만드는 이들도 생각보다 고민이 많아 보였고 말이지.

요…

Latest Posts

라틴 재즈 Latin Jazz _ Sat, April 29, 2017

Azure colored One piece by Cos

Black coat by COMME des GARÇONS Homme Plus

봄이랑 _ Fri, April 07, 2017

Noblesse.com Weekly Briefing No.01 _ Mon, February 06, 2017

녹색들 The Green _ Tue, April 11, 2017

Calvin Klein Jeans